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부부사망, 80대 남편 병간호하다 감염돼…유족 보상은?

입력 2015-06-18 11:05:00 | 수정 2015-06-19 09:2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부부사망 메르스 부부사망 / 사진 = 기사와는 무관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부부사망 메르스 부부사망 / 사진 = 기사와는 무관 SBS 방송 캡처

메르스 부부사망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가 결국 사망했다.

18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82번 환자(83·여)가 이날 새벽 국가지정 병원인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고령이었던 82번 환자는 고혈압과 폐렴 등을 함께 진단받은 상태였다. 이 환자는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82·남)의 배우자다.

부부 모두 16번 환자로부터 메르스에 감염된 것.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가 함께 사망한 사례는 처음이다.

부부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자녀 등 일가족 대부분이 자택격리 조치됐고 36번 환자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

이에 대해 권덕철 총괄반장은 “화장을 해서 모셨기 때문에 아직 장례가 대부분 진행되지 않았다”면서 “관련법에 따라서 이 분(유족)들에게 적절한 위로가 될 수 있는 지원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