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 27일부터 인상…조조할인제 신설

입력 2015-06-18 11:49:00 | 수정 2015-06-18 17:2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지하철 버스 요금 27일부터 인상
서울 지하철 버스 요금 인상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지하철 버스 요금 인상 / 사진=한경DB


서울시 지하철과 버스 요금이 오는 27일부터 각각 200원, 150원씩 인상된다. 인상은 성인 요금에만 적용되고 어린이와 청소년 요금은 동결된다. 또한 조조할인제를 신규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18일 물가대책심의위원회가 시가 제시한 대중교통 요금 인상안에 동의, 오는 27일 첫차부터 지하철과 버스 요금을 올릴 계획이다.

성인 기준 지하철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사용 기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간·지선버스 요금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인상된다.

심야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150원으로, 광역버스 요금은 1850원에서 2300원으로 인상된다. 마을버스 요금은 150원 오른 900원으로 결정됐다.

인상은 성인 요금에만 적용된다. 어린이와 청소년 요금은 동결된다.

오전 6시30분 이전 교통카드를 이용해 탑승하면 기본요금을 20% 할인해주는 '조조할인제'도 도입된다.

서울의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되는 것은 2012년 2월 이후 3년여 만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