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 "영업 중단…투숙객 퇴실 조치"

입력 2015-06-18 13:26:00 | 수정 2015-06-19 09:23: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기사 이미지 보기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


제주 메르스 관광객 확진 제주신라호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이 제주신라호텔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제주신라호텔 측이 결국 영업을 잠정 중단했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141번 환자(42)가 지난 5일 오전 제주도에 관광하러 왔다가 8일 오후 서울로 돌아갔다.

141번 환자는 5일 배우자와 아들, 친구 부부 등 8명과 함께 제주도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신라호텔에서 3박 4일간 머물면서 휴가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신라호텔 측은 18일 "메르스 우려가 사라질 때까지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이날 투숙객을 모두 퇴실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라호텔 내 메르스 우려가 소멸될 때까지 호텔 운영을 중단키로 결정했다. 뷔페와 수영장 등의 부대시설 운영도 중단한다"며 "호텔 예약을 받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