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주 신라호텔, 메르스 우려 사라질 때까지 영업중단

입력 2015-06-18 16:59:53 | 수정 2015-06-18 16:59: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주도 신라호텔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우려가 불식될 때까지 영업을 중단한다.

신라호텔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141번 환자가 확진 판정 전인 지난 5∼8일 묵었던 제주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의 신라호텔을 메르스 우려가 사라질 때까지 영업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신라호텔 측은 이날 투숙객을 모두 돌려보내고 뷔페와 수영장 등의 부대시설 운영도 중단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