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수의견' 윤계상 "감정 드러내지 않는 윤진원 역, 나와 비슷해"

입력 2015-06-18 17:55:10 | 수정 2015-06-18 17:5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자존심이 세고, 뭔가 해결하고 싶은 욕망에 휩싸인 아이"

배우 윤계상이 영화 '소수의견'에서 연기한 윤진원과 자신의 닮은 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윤계상은 18일 오후 2시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소수의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감독님라고 처음 만난 자리에서 이 캐릭터는 나와 같다고 하더라"며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윤계상은 "평소 우리나라를 사는 국민으로서 무슨 문제가 생기면 관심이 있고 소수들이 어떤 피해를 입거나 상처를 받을 때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고 다시는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대중들이 어떻게 보실지 모르겠다. 영화는 물론 픽션이고 가짜지만, 만약 이런 일이 있을 때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영화를 통해 대중들에게 의미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한편 '소수의견'은 용산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그린 영화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