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성제 감독 "'소수의견' 영화 제목으로 정한 이유는…"

입력 2015-06-18 18:08:16 | 수정 2015-06-18 18:0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성제 감독이 영화 '소수의견'을 통해 메시지를 던졌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소수의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성제 감독을 비롯한 배우 윤계상, 유해진, 김옥빈, 김의성, 유해진이 참여했다.

이날 김성제 감독은 "영화의 결말은 영화를 만들려고 시작했을 때부터 가고 싶은 결말이었다. 법은 생물 같아서 그 환경에 따라 소수의견이었던 것이 다수의 의견이 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수의견'은 우리나라가 현재 과도기적 성향에 있는 국민 참여 재판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배심원의 판결은 판사의 판결보다 굉장히 영향력이 작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그 부분에서 9명 배심원의 의견이 1명의 판사의 판결을 뒤집지 못하는 그런 현시대적 상황에서 왜 참여재판에 시민들을 넣고 하는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하고 싶었다"며 "그것이 한국사회 안에서 다수와 소수가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담았다"고 시사했다.

한편,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