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의 캐릭터 컷 공개…범접할 수 없는 적통 세손의 위엄 드러나

입력 2015-06-18 18:20:40 | 수정 2015-06-18 18:2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 사진 = 콘텐츠K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 / 사진 = 콘텐츠K 제공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의 캐릭터 컷 공개…범접할 수 없는 적통 세손의 위엄 드러나

‘밤을 걷는 선비’ 심창민이 적통 세손 이윤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돼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측은 심창민이 맡은 세손 이윤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는 눈이 부실만큼 아름다운 관능미를 가진 ‘뱀파이어 선비’ 김성열(이준기 분)을 중심으로 흡혈귀라는 흥미로운 소재를 통해 달콤살벌한 로맨스, 오싹함과 스릴 등을 안길 판타지 멜로 드라마다.

심창민이 맡은 이윤은 겉으로는 학문 대하길 돌 같이 하고 하루라도 여인을 품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 천상 한량이지만, 그가 대전에 드는 순간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기세가 뿜어 나와 세손의 위엄을 드러내는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 심창민은 푸른빛의 무예복 차림으로 말 위에 앉아 세손의 늠름한 위용을 뿜어내고 있다. 그는 푸른 빛의 무예복 차림으로 흔들리는 말 위에서도 한치의 흐트러짐 없는 자세를 유지해 범접불가 강렬한 아우라를 보여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세손의 모습이 아닌 보통의 선비처럼 변신한 심창민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는 입가에 살짝 미소를 머금고 있어 부드러운 매력을 뿜어내는 한편, 눈빛에서만큼은 강단과 뚝심이 엿보여 반전 카리스마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어 그가 그려낼 ‘밤선비’ 속 범접할 수 없는 기세의 세손 이윤의 모습을 기대하게끔 한다.

‘밤선비’ 측은 “심창민은 진지하고 열정적인 배우다. 현장에서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캐릭터에 대해 고민하고, 연기하고 있다”며 “특히 그는 자유분방한 모습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은 꼭 관철시키는 적통세손 이윤 캐릭터에 빙의돼 감정에 따라 미묘하게 다른 눈빛 연기로 풍부한 감정을 전달하는가 하면 촬영에 적극적으로 임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심창민이 그려낼 세손 ‘이윤’의 모습은 어떠할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리며 올 7월 방송될 ‘밤을 걷는 선비’도 꼭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