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수의견' 김옥빈 "기자 마인드로 이해하고 생각했다"

입력 2015-06-18 18:21:17 | 수정 2015-06-18 18:21: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옥빈이 기자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김옥빈은 1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소수의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김옥빈은 "기자를 연기하면서 느낀 게 있다. 기자는 법정 밖의 사람들에게 진실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옥빈은 "또 법조계 인물들의 잘난 척을 눈꼴 시려하는 역할이다. 그래서 '법정용어로 말하고 지들끼리만 안다'고 말하는 거다. 모두가 알면 답이 나오는 뻔한 이야기인데 본인들끼리만 알아서 해결하려는 방식이 이해할 수 없었다. 그래서 기자 마인드로 이해하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수의견'은 강제철거 현장에서 일어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대한민국 사상 최초 100원짜리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 드라마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