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주하, 7월1일부터 MBN 출근…뉴스 단독 앵커로 복귀하나

입력 2015-06-18 18:45:23 | 수정 2015-06-18 18:4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주하, 7월1일부터 MBN 출근…뉴스 단독 앵커로 복귀하나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김주하 7월1일부터 출근 / 사진 = 한경DB

김주하(42) 전 MBC 앵커가 종합편성채널 MBN으로 새 둥지를 틀었다.

18일 한 매체는 김주하의 소속사 관계자의 말을 빌려 "김주하가 MBN으로 가게 돼 7월 1일부터 정신 출근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6월 이후 구체적으로 이야기가 오갔고, 최근 최종 결정을 하게 됐다"며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뉴스를 진행하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주하 앵커의 MBN 이적 소식에 한 달 전 김주하 앵커의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김주하 앵커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종합편성채널 행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 만약에 갔으면 벌써 갔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생각해온 만큼 신중히 고려해 거취를 결정할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