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지방정부, 메르스 확산 한국 '여행경보 발령했다가 철회

입력 2015-06-18 19:49:56 | 수정 2015-06-18 19:49: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지방정부, 메르스 확산 한국 '여행경보 발령했다가 철회

중국 지방정부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를 연유로 한국에 대해 처음으로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가 철회했다.

중국 쓰촨(四川)성 정부는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에서 메르스가 완화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성 주민들과 단체에 "한국 방문 계획을 잠정 보류하거나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하는 공지사항을 올렸다가 오후 들어 공지사항을 삭제했다.

이는 한국에 대한 여행금지 권고가 불필요하다는 세계 보건기구의 판단과 한국이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여행 경보 공지를 제고해 달라는 우리 정부의 요청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홍콩에서 한국에 대한 여행 '홍색' 경보가 내려진 것을 제외하고는 중국 대륙에서는 중앙 및 지방정부 모두 공식적으로 여행 자제령이나 여행 경보를 내린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메르스 사태가 조속히 수습되지 않는다면 한국에 대한 여행 자제령이나 경계령 등 더욱 적극적인 조치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나오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