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천희 "가구사업, 공유가 지인 소개해줬지만…" 깜짝 고백

입력 2015-06-19 10:29:52 | 수정 2015-06-19 10:2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천희 가구사업 이천희 가구사업 이천희 /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천희 가구사업 이천희 가구사업 이천희 /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캡처


'해피투게더' 이천희

이천희가 가구 사업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천희는 자신이 직접 만든 가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천희는 직접 가구 공방을 차려 딸 소유를 위한 의자와 멀티 테이블 등 수준급 실력을 뽐냈다.

이천희는 첫 손님이 누구였냐는 질문에 "공유였다. 공유가 '공방 시작했다며? 그럼 내가 테이블 하나 사 줄게'라고 해서 테이블을 만들어 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가 지인들에게 소개를 해주고 또 해줘서 무려 14개를 팔아줬다"며 "근데 당시 공유는 첫 손님이고 친하다 보니 재료비만 받고 싸게 만들어 줬다. 하지만 이후에도 '천희가 만들면 싸게 해 준데'라는 소문이 퍼졌고 14개를 딱 재료비만 받고 팔게 됐다. 그래서 지인 장사는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