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맨도롱 또똣' 강소라, 두 남자의 사랑을 한 몸에

입력 2015-06-19 10:32:00 | 수정 2015-06-19 10: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수목드라마 ‘맨도롱 또똣’ 속 강소라(이정주 역)를 향한 김성오(읍장 황욱 역)의 ‘청정 순애보’ 짝사랑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방송에서 정주는 황욱의 조카 선물을 함께 고르면서 여고생에겐 밝은 색상의 요즘 유행하는 운동복이 잘 어울리겠다며 추천하고, 뜻하지 않게 황욱의 큰형님 집까지 방문하게 됐다. 또한 해녀학교 주민들에게 황욱이 진짜 괜찮은 남자라는 말과 실습에서 문어를 잡은 정주를 축하해 주는 황욱의 모습을 보면서 좋은 사람이라는 걸 느끼지만 건우에게 느꼈던 것처럼 가슴이 뜨겁지 않다는 사실에 슬픈 표정을 지었다.

시청자들은 정주가 건우로 인해 아파할 때 위로해주고 옆에서 묵묵하게 지켜주는 순정남 읍장님의 짝사랑에 안타까워하고, 정주를 향한 마음을 깨달은 건우의 고백에 상처 받은 황욱의 모습을 보고 마음 아파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