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왕의 꽃' 고우리, 송옥숙에게 눈물로 호소

입력 2015-06-19 15:12:00 | 수정 2015-06-19 15: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우리가 송옥숙에게 눈물로 호소했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여왕의 꽃’(극본 박현주 연출 이대영 김민식) 30회에서는 고우리가 송옥숙에게 눈물로 호소하는 장면이 그려진다.

공개된 현장 사진 속 유라(고우리)는 양순(송옥숙) 앞에서 고개 숙인 채 죄인처럼 고개를 떨구고 있다. 유라의 등장에 의아한 양순이 무언가를 묻지만 유라는 아래로 시선을 둔 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한다. 그러던 유라는 무언가를 말하기 시작하면서 눈물을 흘리기 시작한다. 특히 둘이 맞잡은 손이 서로를 경계하던 초반의 모습에서 벗어나, 이해 속에 화해가 이루어졌음을 드러낸다.

지난 방송에서 유라는 아빠 인철(이형철)에게 “결혼 전에 아이를 낳았다는 것도 놀랍지만 그 아이를 버렸다는 게 더 소름 끼친다. 어떻게 사람이 돼서 그런 짓을 할 수 있냐?”고 따지며 분노를 터트렸다. 전혀 죄책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인철에게서 환멸을 느낀다. 현재 유라는 아빠에 대한 원망이 극에 달한 상태인 것. 이렇게 아빠를 원망하며 괴로워하던 유라가 양순을 만나 무슨 말을 했는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