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종식, 6월 내엔 어려워…7월 종식도 부정적

입력 2015-06-19 16:41:30 | 수정 2015-06-19 16:41: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메르스 종식 / 메르스 종식 사진=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메르스 종식 / 메르스 종식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메르스 종식

메르스 종식이 한동안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 메르스 합동평가단 측은 18일 메르스 종식 시점이 6월 안으로는 어렵다는 관측을 내놨다.

국회 메르스 대책특위는 이날 WHO 메르스 합동평가단에 참여한 한국 측 전문가들을 상대로 13일 발표된 합동평가단의 평가 결과 등에 대해 질의했다.

이날 회의에 참여한 정해관 성균관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 자리에서 메르스 종식 시점과 관련해 "짧게 봤을 때는 6월 중에 종식되는 것은 힘들지 않겠나 본다"라며 "7월 중에 종식되면 대단히 성공적인 것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종구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는 "적어도 수주는 걸릴 것으로 평가단은 생각하며, 또 이는 지금처럼 산발적인 발병이 멈추고 난 뒤의 수주를 말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반면 황교안 신임 국무총리는 6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 첫날인 19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국민들께서 불안해 하고 계신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를 종식시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더 이상의 확산을 차단하고 국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또 "경제 활력을 회복하고 어려운 민생을 보듬어 국민의 삶이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시급하다"면서 "각 분야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와 구조개혁을 통해 우리나라가 진정한 선진국으로 도약하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