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삼성서울병원 메르스 사태 끝까지 책임"

입력 2015-06-19 17:10:31 | 수정 2015-06-19 17:1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이재용 메르스 확산 죄송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 내 메르스대책본부를 찾았다.

19일 삼성서울병원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삼성서울병원 내 민관합동메르스대책본부를 찾아 메르스 확산을 제대로 방지하지 못한 점과 병원 소속 의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밤 메르스 환자 치료 현장을 살펴본 뒤 대책본부를 찾아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가 확산돼 죄송하다. 최대한 사태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5층 병원 상황실에서 메르스 현황을 보고받고 근무 중인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사태를 끝까지 책임지고 빨리 해결하자"고 당부했다.

또 16층 격리병동에서는 간호사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진료 중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이에 간호사들은 "레벨D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것도 힘들지만, 가장 힘든 것은 메르스 환자를 진료하면서 어쩔 수 없이 많은 동료들이 노출돼 격리되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