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확진자 166명, 사망자 1명 추가…격리자는 감소

입력 2015-06-19 20:09:31 | 수정 2015-06-19 20:09: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확진자 166명 / 확진자 166명 사진=MB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확진자 166명 / 확진자 166명 사진=MBN 방송 캡처


확진자 166명·격리자 5930명…19일 확진자 1명 증가, 격리자는 799명 줄어

19일 확진자가 1명 늘고, 격리자는 799명이 줄어 확진자 166명, 격리자 5930명이 됐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9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 확진자가 전날보다 1명 늘어 총 확진자 수가 16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120번 확진자가 사망, 사망자는 24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4.5%로 나타났다.

이날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166번 환자(62)는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5일까지 삼성서울병원 입원 환자를 간병한 가족이다. 감염 시점과 장소 등은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자 166명을 감염유형 별로 나누면 병원 환자 77명(46%), 가족/문병 59명(36%), 병원 관련 종사자 30명(18%) 등이다.

최근 며칠간 메르스 신규 환자 발생은 한자릿 수를 유지해왔다. 특히 신규 환자수가 1명에 그친 것은 지난달 28일 이후 처음이다.

대책본부는 또 메르스 확진자 중 120번 환자(75)가 이날 새벽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머물다 14번 환자로부터 감염돼 지난 10일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아왔다.

사망자 24명 가운데 22명(92%)은 각종 만성질환 혹은 고연령층에 속하는 이른바 ‘메르스 고위험군’이다.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환자는 6명 늘었다. 26번(43), 32번(54), 39번(62), 57번(57), 70번(59), 138번(37) 환자가 전날 퇴원했다. 138번 환자는 삼성서울병원 의사다.

확진자 166명 가운데 퇴원자와 사망자를 제외한 112명이 현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16명의 상태가 불안정해 집중 관리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