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보아 "신인들 공부하고 방송국 가…이름 모르면 실례"

입력 2015-06-19 22:33:58 | 수정 2015-06-19 22:3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보아 / 삼시세끼 보아 사진=tv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보아 / 삼시세끼 보아 사진=tvN 방송 캡처


삼시세끼 보아

'삼시세끼' 보아와 택연이 신인 아이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9일 방영된 tvN '삼시세끼-정선편(이하 '삼시세끼')' 에서는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새로운 '세끼 라이프'가 시작됐다.

보아는 이날 택연과 함께 잡초를 뽑던 중 "내 나이대 선배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택연은 "슈퍼주니어 형들 정도다. 후배는 많다. 요샌 신인이 정말 많다"고 답했다.

이에 보아는 "나도 신인이 정말 많아서 방송국에 갈 때 공부하고 간다. 매주 음악방송을 챙겨본다. 인사 왔는데 이름을 모르면 실례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보아는 "그런데도 하루가 다르게 데뷔해서 힘들다"고 덧붙여 웃음을 주었다.

tvN '삼시세끼-정선편'은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