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면' 유인영, 포스甲 말단사원 변신

입력 2015-06-19 08:58:09 | 수정 2015-06-19 08:58:09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수목드라마 ‘가면’(연출 부성철/극본 최호철) 유인영이 강렬한 포스의 말단사원으로 변신했다. 특히, 상사를 향한 막말 ‘하극상’에도 불구하고 어딘가 미워할 수 만은 없는 ‘귀여운 악녀’ 매력이 묻어나 눈길을 모으고 있는 것.

지난 18일(목) 방송된 SBS ‘가면’ 8회에서는, 최회장(전국환 분)의 명령으로 지숙(수애 분)과 함께 SJ그룹 본사 말단사원으로 출근하는 미연(유인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절대 SJ그룹 오너 일가임을 들켜서는 안 된다는 최회장의 분부에도 불구, 첫 날부터 온 몸을 명품으로 치장한 채 출근하는가 하면, 하라는 일은 하지 않고 최고급 커피머신이 놓여진 책상 앞에서 태연하게 손톱 손질을 하는 등 말단사원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황당한 행동으로 시청자들로 하여금 웃음을 짓게 만든 것.

더불어 이런 미연의 태도에 불만을 품은 사수가 “회사에 놀러 왔냐”라며 험악한 인상으로 핀잔을 주자, 되레 가소롭다는 듯 비웃으며 “야. 나보다 한참 어린 것 같은데 자꾸 까불면 언니한테 혼난다. 사람들 있을 때 존댓말은 써줄게, 대신 앞으로 잘해.”라는 막말로 할 말을 잃게 만들기도. 또한, 이렇게 누구 앞에서나 당당한 모습이 미연의 오히려 또 다른 매력포인트의 하나로 자리잡으며 여성 시청자들에게 ‘걸 크러쉬’를 불러일으키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