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베니, 안용준 데뷔곡 ‘피너츠송’ 프로듀서 참여

입력 2015-06-19 09:37:00 | 수정 2015-06-19 09:3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상밴드 출신 싱어송리이터 베니(본명 배소민)가 배우 안용준의 가수 데뷔곡 ‘피너츠송’에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베니는 오는 22일 공개되는 안용준의 데뷔곡 ‘피너츠송’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베니가 자신의 앨범을 제외하고 신인가수의 프로듀서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니는 2004년 상상밴드를 통해 가수 데뷔 이후 호서 예술 실용전문학교를 거쳐 현재 세종대학교 실용음악과 교수로 재직하며 이론과 실기를 겸비한 뮤지션으로 꾸준히 여러 가수들의 앨범 프로듀서 제의를 받아왔다.

팝뮤직 측은 “안용준 씨가 가수 데뷔를 준비하며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베니 씨에게 프로듀싱을 부탁했다”며 “베니 씨가 안용준 씨의 뮤지션으로서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흔쾌히 이번 싱글 작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