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격리자 감소세로 반전…799명 줄어 총 5930명

입력 2015-06-19 09:50:00 | 수정 2015-06-19 09:53: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으로 격리된 사람의 수가 799명 줄어 총 59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대비 12%나 감소한 것이다.

격리됐다가 일상생활로 복귀한 사람도 하루 사이 1000명 이상 나왔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9일 오전 6시 현재 메르스로 인한 격리자는 5930명으로 전날보다 799명(12%) 순감했다고 밝혔다. 격리자수가 순감한 것은 메르스 사태 발생 이후 두번째다.

지난 12일 125명 순감한 바 있지만, 이날만큼 순감폭이 크지는 않다.

격리자수가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메르스 환자수 증가가 최근 이틀 사이 주춤한 영향이 크다.

메르스 환자는 전날 3명에 이어 이날 1명만 새로 추가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