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크론병 고백에 결혼결심" 전미라 사연에 시청자들도 감동

입력 2015-06-20 10:36:56 | 수정 2015-06-20 10:36: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전미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전미라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전미라가 윤종신과의 결혼을 결심한 계기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출연해 남편과의 이야기를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 좋다' 방송에서 윤종신은 2006년 이후 크론병 투병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크론병은 난치병으로 평생을 안고 살아가야 하는 병이다. 윤종신은 "치명적인 이야기를 먼저하고 사랑을 일궈 나가야 되는게 아닌가 싶었다"고 전미라에게 병을 고백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윤종신은 "아내를 정말 놓치기 싫었기 때문에 그 이야기부터 했다"며 "가장 하기 어려운 이야기부터 빨리 풀고 나가야 내 사람으로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아내 전미라는 윤종신의 크론병 고백에 결혼을 결심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전미라는 "울면서 얘기를 하더라"며 "나도 안쓰러워서 같이 펑펑 울었다"고 밝혔다.

이에 전미라는 "괜찮다고 씩씩하게 이야기해줬다. 죽을 병도 아닌데 어떠냐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 내가 좋은 기운을 많이 가진 사람이라고 했다"며"앞으로 같이 가보자고 했다"고 자신이 결혼을 결심한 사연을 공개해 '사람이 좋다' 시청자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