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16연대 압수수색, 새정치민주연합에서도 비판 "공안총리 현실로"

입력 2015-06-20 11:12:45 | 수정 2015-06-20 11:1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416연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416연대



새정치민주연합이 경찰의 416연대 압수수색을 비판했다.

19일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박래군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이자 416연대 상임운영위원의 불법집회 주도 혐의와 관련해 서울 중구의 416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회의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께부터 416연대 사무실 앞에서 대기하다 단체 관계자가 도착한 오전 11시께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박 위원장이 소장으로 있는 서울 마포구 소재 인권단체 ‘인권중심 사람’ 사무실도 오전 11시께부터 압수수색영장이 집행됐다.

경찰은 세월호 집회 주도자로 수사선상에 오른 박 위원장이 416연대 운영에도 관여하고 있어 416연대 사무실과 그가 대표로 있는 단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측은 경찰이 ‘416연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황교안 국무총리 인준 후 첫 작품이 세월호 관련단체 압수수색이라는 것은 씁쓸하다”고 416연대 압수수색에 대해 비판했다.

허영일 새정치연합 부대변인은 이날 경찰의 416연대 압수수색에 대해 “지금이 세월호 관련단체를 압수수색할 때인가? 벌써부터 ‘공안 총리’의 우려가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허 대변인은 “한국의 대표적 인권운동가인 박래군 위원장에 대한 조사가 그렇게 시급한 일인지 국민들은 의아스럽다”면서 “메르스 차단에는 백년하청이던 공권력이 세월호 추모집회 참가자들에게 법의 잣대를 적용하는 데에는 속전속결”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416연대 압수수색에 대해 누리꾼들은 "416연대 압수수색 너무하네" "416연대 압수수색 안타깝다" "416연대 압수수색 시작인가 드디어" "416연대 압수수색 총리되자마자" "416연대 압수수색 무슨 일이지" "416연대 압수수색 뜬금없다" "416연대 압수수색 아쉽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