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메르스 확산 죄송…삼성이 끝까지 책임진다"

입력 2015-06-20 11:35:30 | 수정 2015-06-20 11:3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1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 내 민관합동메르스대책본부를 찾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확산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밤 삼성서울병원의 메르스 환자 치료 상황을 살펴본 뒤 대책본부를 찾아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가 확산돼 죄송하다"며 "사태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삼성서울병원 상황실에서 현황을 보고받고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메르스 사태를 끝까지 책임지고 빨리 해결하자"고 말했다.

이어 격리벽동 간호사들에게 진료중 애로점이 있는지 물었고 간호사들은 "레벨D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것도 힘들지만 가장 힘든 것은 메르스 환자를 진료하며 어쩔 수 없이 많은 동료들이 노출돼 격리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이날 병동이나 자택 격리 중인 사람들에게 온도계, 마스크, 손소독제, 소독 타월, 응급의료키트 등의 의료용품과 생활용품의료용품을 제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