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르스 진정국면 접어드나…"새로운 슈퍼전파자 가능성 여전"

입력 2015-06-20 14:43:25 | 수정 2015-06-20 14:4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메르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메르스



메르스가 진정국면에 들어서고 있다는 예상이 등장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서는 20일 현재 추가 확진자가 없으며 사망자가 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밝혔다.

메르스 확진일 기준 추가 환자수가 13일 7명, 14일 5명, 15일 4명, 16일 8명, 17일 2명, 18일 2명으로 최근 한자릿수를 유지하다 이날은 메르스 추가 환자가 아예 나오지 않은 것이다.

또한, 발병일을 기준으로 메르스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복지부가 배포한 노출기관별 환자 발병일 분포를 보면 하루 만에 환자 19명이 발생한 이달 1일을 정점으로 환자 증가세가 꺾이고 있는 상황이다.

'집중관리병원'으로 지정된 병원 중 건양대병원, 대청병원, 건국대병원, 을지대병원, 메디힐병원, 창원SK병원 등에서 신규 환자가 나오지 않은 것도 메르스가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는 신호로 읽힌다.

한편, 메르스가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긴 이르다는 목소리도 높다. 새로운 '슈퍼 전파자'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어 긴장의 끈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얘기다.

방역당국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이송요원인 137번(55) 환자에게서 추가 환자가 발생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