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종신, 크론병 진단 공개…"한국에만 환자 5천명"

입력 2015-06-20 15:11:57 | 수정 2015-06-20 15:11: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크론병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크론병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전미라가 남편 윤종신의 크론병을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MBC 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출연해 윤종신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전미라는 "윤종신이 크론병 투병 사실을 울면서 얘기 하더라"며 "나도 안쓰러워서 같이 펑펑 울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결혼을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전미라의 말에 윤종신은 "가장 하기 어려운 이야기부터 빨리 풀고 나가야 내 사람으로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아내를 정말 놓치기 싫었다"고 털어놨다.

윤종신이 앓고 있는 크론병은 염증이 입에서부터 항문에 이르기까지 소화기관 어느 부위에서나 나타날 수 있는 ‘만성염증성 장질환’이다. 치명적인 병은 아니지만 완치가 어려워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첫 증상은 10~20대에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번 발병하면 증상 완화와 재발이 반복된다.

국내에는 정확한 크론병 통계가 없지만 일본의 경우 2만5000명이 넘는 환자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미국·유럽에는 이보다 열 배 정도 발병률이 높다. 우리나라에서 치료받는 환자는 5000명 정도.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늘고 있다는 것이 학계 설명이다.

윤종신의 크론병 언급에 누리꾼들은 "크론병 무섭네요" "크론병 안타깝다" "크론병 치료제도 없다" "크론병 조심해야할듯" "크론병이라니 참" "크론병 무슨 일이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