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제작진 새 멤버 예고…"모두 새로운 나라"

입력 2015-06-20 17:19:25 | 수정 2015-06-20 17:19: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홈페이지/비정상회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홈페이지/비정상회담



'비정상회담'이 1주년을 맞아 멤버를 교체한다.

20일 JTBC '비정상회담'의 김희정 PD가 "줄리안, 로빈, 수잔, 일리야, 블레어, 타쿠야 등 여섯 명의 멤버가 교체된다"며 "지난 주 마지막 녹화를 진행했다"는 소식을 공개했다.

'비정상회담' 김희정 PD는 "방송 1주년을 맞아 멤버를 교체하고 새로운 나라의 멤버들의 얘기를 들어보고자 이번 개편을 진행했다"며 "1년 동안 12개국의 얘기를 들었는데 시청자들이 다른 나라의 얘기를 듣고 싶어 하는 반응이 있었고 프로그램의 취지에 맞게 새로운 나라의 새로운 문화를 알려야 된다고 생각, 멤버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과 충분히 얘기했고 지난주 녹화하면서 같이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또한 '비정상회담' 새 멤버에 대해 "모두 새로운 나라로 바뀐다.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라며 "새로운 멤버와는 아직 녹화 전이고 등장하는 방송은 오는 7월 6일 방송된다"는 소식도 공개했다.

한편, '비정상회담'은 세 명의 MC와 한국에 살고 있는 세계 각국의 젊은이 10여명이 하나의 주제를 놓고 토론을 벌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