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후의명곡' 서정학, 성악가 최초 도전…"몸 전체가 악기"

입력 2015-06-20 19:39:07 | 수정 2015-06-20 19:39: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서정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서정학



'불후의명곡'에 첫 등장한 서정학이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2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지난주 방송에 이어 ‘시대를 초월한 영원한 감동-리메이크 명곡’ 특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최초의 성악가 출연자 서정학이 등장했다. 서정학은 정훈희의 ‘꽃밭에서’를 선곡했다. 서정학은 평소 ‘불후의 명곡’의 열렬한 팬임을 밝히며 “출연하게 돼 정말 흥분된다”고 출연소감을 밝혔다.

'불후의 명곡’ 무대에 선서정학은 묵직한 저음으로 노래를 시작해 초반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성악가 특유의 감성과 풍부한 성량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서정학의 멋진 무대에 ‘불후의 명곡’ 관객들도 열광적인 반응을 보였다.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호란 역시 “몸 전체를 완벽하게 악기로 만들어서 연주하는 느낌이었다. 경이롭다”며 서정학의 무대를 극찬했다.

‘불후의 명곡’ 서정학의 무대에 누리꾼들은 "불후의명곡 서정학 대박" "불후의명곡 서정학 와 진짜" "불후의명곡 서정학 대단하다" "불후의명곡 서정학 멋진 무대" "불후의명곡 서정학 소름" "불후의명곡 서정학 잘부르시네" "불후의명곡 서정학 왜 이제 나왔지" "불후의명곡 서정학 그래도 졌네" "불후의명곡 서정학 이 무대가 지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