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계란탁, 빅스 켄이었다…계속되는 아이돌의 재발견

입력 2015-06-21 17:42:15 | 수정 2015-06-21 17:4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계란탁 켄 / 복면가왕 계란탁 켄 사진=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계란탁 켄 / 복면가왕 계란탁 켄 사진=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계란탁 켄

'복면가왕' 계란탁이 빅스의 켄으로 밝혀졌다.

21일 방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4-5대 복면가왕을 석권하며 화제의 중심에 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뛰어넘기 위한 4인의 도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2라운드 준결승전 두 번째 대결은 파송송 계란탁과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대결이었다.

파송송 계란탁은 엠씨더맥스의 '행복하지 말아요'를 선곡해 감성 무대를 펼쳤다. 그의 노래를 들은 연예인 판정단들은 "목소리가 어리다. 어린 친구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손동운은 "아이돌 후배일 것이다. 빅스의 켄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어머니에 패배한 계란탁은 가면을 벗었고, 그의 얼굴이 드러났다. 계란탁의 정체는 판정단의 예상대로 빅스의 리드보컬 켄이었다.

한편,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