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테일러 스위프트, 애플뮤직 '3달 저작권료 미지급' 막았다

입력 2015-06-22 18:46:10 | 수정 2015-06-22 18:46:1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테일러 스위프트 /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테일러 스위프트 / 테일러 스위프트 사진=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제공


테일러 스위프트

테일러 스위프트가 애플뮤직의 부당한 스트리밍 정책에 분노한 가운데, 애플이 스트리밍 정책 변경을 결정했다.

미국 음악계의 슈퍼스타이자 10대들의 우상인 테일러 스위프트는 최근 마이크로블로깅 사이트 텀블러(Tumblr)에 “애플 뮤직이 신규 가입자에게 3달의 무료 기간을 선보이는 동안 작곡자, 퓨로듀서, 그 외 모든 음악가들에게 돈을 지급하지 않을 거란 사실에 매우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스위프트는 자신의 히트 앨범인 ‘1989’를 애플 뮤직에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그는 “이건 나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운을 뗀 뒤 “새 싱글을 내놓고도 그에 대한 대가를 받지 못한 이들을 위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빚을 청산할 저작권료를 받을 거라 생각하는 어린 송라이터, 끊임없이 창조적인 작업을 하는 프로듀서들을 위한 것”이라며 “자기 음악에 대한 가치를 받지 못할 이들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애플 뮤직은 이달 말부터 월 9.99달러의 비교적 저렴한 음원 수수료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석 달간의 무료 서비스 기간이다. 애플 뮤직은 이달 말부터 월 9.99달러의 비교적 저렴한 음원 수수료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석 달간의 무료 서비스 기간이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일침에 애플의 수석 부사장 에디 큐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애플뮤직은 무료 시험 기간에도 아티스트들에게 스트리밍 대가를 지불할 것이다. 우리는 당신(테일러 스위프트)과 인디 가수들의 말을 듣겠다. 사랑을 담아, 애플”이라며 정책 변경을 선언했다.

이러한 애플 측의 발표에 테일러 스위프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말 행복하고 다행이다. 오늘 지지의 말을 해준 것에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