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형표 장관 사과…"메르스 조기 안정시키지 못해 송구"

입력 2015-06-23 10:43:00 | 수정 2015-06-23 10:4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에 대해 "조기에 빨리 안정시키지 못한 점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 장관은 이날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메르스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갖지 못했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의 단순한 매뉴얼에 맞춰 조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초기 예측이 차질이 있던 부분이 있지만 보완도 했다고 전했다. 문 장관은 "현재는 환자가 발생하는 병원은 병동을 통째로 코호트(감염환자 발생 시 발생 병동을 의료진 등과 함께 폐쇄해 운영) 관리를 하는 등 철저하게 방어막을 짜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