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메르스 사태 대국민 사과…"환자 끝까지 책임지겠다"

입력 2015-06-23 10:44:00 | 수정 2015-06-23 13:56: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이재용, 메르스 사태 대국민 사과…"환자 끝까지 책임지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 진원지로 손꼽히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의 입장과 관련해 직접 머리를 숙여 사죄했다. 삼성서울병원 메르스 환자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사 이미지 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머리숙여 사죄…참담한 심정 책임통감"(사진=한국경제 DB)

이재용 부회장은 23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저희 삼성서울병원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특히 메르스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 아직 치료중이신 환자분들, 예기치 않은 격리조치로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저희 아버님께서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신다"면서 "환자분들과 가족분들이 겪으신 고통과 불안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환자분들은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해드리겠다"면서 "관계당국과도 긴밀히 협조해 메르스 사태가 이른 시일안에 완전히 해결되도록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 사태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저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다. 제 자신, 참담한 심정이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