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메르스 사태 대국민 사과 나선 이유는?

입력 2015-06-23 11:05:00 | 수정 2015-06-23 14:0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재용, 메르스 사태 대국민 사과 "머리숙여 사죄…책임통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 진원지로 손꼽히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의 입장과 관련해 머리를 숙여 사과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기사 이미지 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머리숙여 사죄…참담한 심정 책임통감"(사진=한국경제 DB)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만큼 삼성서울병원 운영에 일정 부분 책임을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메르스 사태와 관련해 삼성서울병원에 대한 비난이 삼성 그룹 전체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그룹을 대표해 사과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23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저희 삼성서울병원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특히 메르스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 아직 치료중이신 환자분들, 예기치 않은 격리조치로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저희 아버님께서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신다"면서 "환자분들과 가족분들이 겪으신 고통과 불안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환자분들은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해드리겠다"면서 "관계당국과도 긴밀히 협조해 메르스 사태가 이른 시일안에 완전히 해결되도록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 사태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저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다. 제 자신, 참담한 심정이고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사태가 수습되는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개혁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느지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하는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 전문이다.

저희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감염과 확산을 막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합니다.

특히 메르스로 인해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과 유족분들 아직 치료 중이신 환자분들 예기치 않은 격리조치로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저의 아버님께서도 1년 넘게 병원에 누워 계십니다.

환자 분들과 가족 분들께서 겪으신 불안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있습니다.

환자 분들은 저희가 끝까지 책임지고 치료해 드리겠습니다.

관계 당국과도 긴밀히 협조해 메르스 사태가 이른 시일 안에 완전히 해결되도록 모든 힘을 다 하겠습니다.

저희는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신뢰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제 자신 참담한 심정입니다. 책임을 통감합니다.
광고

사태가 수습되는 대로 병원을 대대적으로 혁신하겠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응급실을 포함한 진료환경을 개선하고 부족했던 음압 병실도 충분히 갖춰서 환자 분들께서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습니다.


저희는 앞으로 이런 감염 질환에 대처하기 위해 예방 활동과 함께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말씀 드리기 송구스럽지만 의료진은 벌써 한 달 이상 밤낮 없이 치료와 간호에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 분들에게 격려와 성원을 부탁 드립니다.

메르스로 큰 고통을 겪고 계신 환자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하면서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