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머슬퀸' 레이양, '미스코리아' 헬스트레이너로 나선다

입력 2015-06-23 15:55:57 | 수정 2015-06-23 15:5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헬스 트레이너' 레이양이 2015 미스코리아 본선 진출자들의 헬스 트레이너로 나선다.

23일 레이양 소속사 토비스미디어는 "레이양이 내달 10일 2015 미스코리아 본선대회를 앞두고 몸매 관리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본선 진출자 30명의 헬스 트레이너로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2007 미스코리아 부산 진 출신인 레이양은 미스코리아 후배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기 위해 서울에서 합숙 장소인 인제 스피디움을 오가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전했다.

레이양은 "미스코리아 본선 진출자들이 가장 부담을 느끼는 비키니 프로필 촬영을 대비해 애플힙과 탄탄하고 매끈한 다리를 만들어 주는 하체 운동 위주의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그동안 헬스 트레이너, 요가 강사로 활동하며 쌓아 온 경험과 지식을 미스코리아 후배들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무척 기쁘다"고 밝혔다.

한편 레이양은 지난 5월 2일 열린 '2015 머슬매니아 유니버스 세계대회 선발전'에서 모델부문 톨1위, 미즈비키니부문 톨1위를 차지하며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