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맨도롱 또똣' 7인의 스마일 열전

입력 2015-06-24 00:45:00 | 수정 2015-06-24 00: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맨도롱 또똣’ 유연석-강소라-이성재-김성오-서이안-김희정-진영 등이 ‘산도록(‘시원한’이라는 뜻의 제주 방언) 스마일 열전’을 선보였다.

유연석, 강소라, 이성재, 김성오, 서이안, 김희정, 진영 등 MBC 수목미니시리즈 ‘맨도롱 또똣’(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김희원 /제작 본 팩토리) 7인방의 생생한 현장 비하인드 컷들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연일 화사한 웃음꽃이 피어나는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가 배우들의 팀워크를 한층 탄탄하게 만들고 있는 셈이다.

무엇보다 유연석과 강소라는 보기만 해도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닮은꼴 무장해제 웃음’으로 시선을 빼앗았다. 유연석은 경계심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무방비 스마일’로, 강소라는 새침함이 돋보이는 ‘상큼 미소’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것. 또한 두 사람은 쉬는 시간 웃으며 수다 삼매경에 빠질 때조차 대본을 결코 손에서 내려놓지 않는 모습으로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증명하기도 했다. 눈코 뜰 새 없이 촬영이 이어지는 중에도 여유를 잃지 않고 ‘긍정 에너지’를 발산하는 두 주인공 덕분에 현장은 늘 즐거운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는 귀띔이다.

이성재와 김성오는 각각의 개성이 분명히 드러나는 시원한 웃음을 선보였다. 세트장에서 진행된 김성오의 여장, 보건소 직원, 카우보이 등 ‘카멜레온 분장쇼’에 김성오 스스로는 물론이고 이성재까지 속수무책으로 폭소를 터뜨렸던 것. 김성오는 카우보이 변장과 어울리지 않는 ‘반전 순박 미소’로 현장에 활력을 더했고, 이성재는 이 와중에도 미중년 비주얼이 돋보이는 ‘잘생 미소’로 여심(女心)을 흔들었다.

그런가하면 서이안, 김희정, 진영은 방송 말미 삽입되는 ‘맨도롱 쿡방’을 위해 ‘일일 셰프’로 변신, ‘맛있는 함박웃음’으로 촬영장을 환하게 밝혔다. 서이안은 홀로 주방에 서게 된 낯선 상황에 쑥스러운 미소를 띠는가 하면, 진영은 평소 유연석의 독무대였던 곳을 혼자 차지하게 된 것에 남다른 감회를 표하며 싱긋 웃어 보였던 것. 이어 김희정은 함께 촬영에 나섰던 이성재의 능청스러운 넉살에 요리를 하다말고 여러 차례 포복절도를 터뜨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