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드론, 한국인이 날려…문화재 손실은?

입력 2015-06-23 18:13:04 | 수정 2015-06-23 18:13: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사진=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사진=YTN 방송 캡처

밀라노 두오모 성당에 충돌

밀라노의 두오모 성당에 한국인이 날린 카메라 장착 무인기(드론)가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42세, 39세, 35세로 알려진 한국인 남성 3명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오전, 두오모 성당 앞 광장에서 성당 꼭대기 첨탑 주변으로 50~80㎝ 길이의 드론을 날리다가 사고를 일으켰다. 이들의 신원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성당의 유지와 관리를 맡은 회사인 '베네란다 파브리카' 관계자는 한국인들의 드론 조정의 목적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드론을 조정하는 한국인들에게 다가가면서 상황이 더 악화됐다.

경찰이 접근하자 이들이 드론 조정에 실패하면서 드론은 두오모 성당의 가장 높은 첨탑에 장식된 금빛 마리아 동상 근처 테라스 지붕에 설치된 케이블에 부딪혔다.

이 케이블은 마리아 동상을 지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다행히 충돌로 끊어지지는 않았다.

베네란다 파브리카 측의 초기 조사 결과, 드론 충돌 사고의 피해는 미미한 수준이다.

그러나 베네란다 파브리카는 충돌의 영향을 더 자세히 살펴보기 위해 2차 조사를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