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두산 노경은 모친상, SNS에 남긴 말이…'뭉클'

입력 2015-06-23 09:31:00 | 수정 2015-06-23 17:15: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경은 / 사진=스포츠코리아기사 이미지 보기

노경은 / 사진=스포츠코리아


두산 노경은 모친상

프로야구선수 노경은의 어머니가 별세했다.

23일 한 매체에 따르면 노경은의 어머니 전기순씨가 암투병 중 5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방암 투병 도중 최근 전이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증세가 위독해졌고, 결국 23일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2층 5호실이다. 25일 오전 발인할 예정이다.

노경은은 자신의 SNS에 '엄마 이젠 아프지 말고 하늘에서 편히 쉬세요'라는 글귀를 남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