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덕화 "딸 이지현, 내 가산을 탕진해서라도…" 눈물 (힐링캠프)

입력 2015-06-23 09:44:09 | 수정 2015-06-23 09:4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덕화 딸 이지현 이덕화 딸 이지현 /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덕화 딸 이지현 이덕화 딸 이지현 /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덕화 딸 이지현

'힐링캠프' 이덕화가 배우이자 딸 이지현을 걱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덕화는 2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배우의 길을 걷는 딸 이지현 때문에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덕화는 "얘 떄문에 고민이다. 오디션 보면 허구헌날 떨어진다. 부지기수로 오디션을 보러 다니는데 매일 떨어진다. 주변에서 '너 아는 사람도 없냐' 네 딸 좀 캐스팅해줘라'고 한다. 친한 사람도 없고 젊은 연출가들에게 내 딸 좀 출연해달라고 하기도 자존심 상하고 창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괜찮다면서 다 퇴짜를 놓는다. 괜찮다고 하질 말든지 퇴짜를 놓지 말든지"라고 아버지로서의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어 이덕화는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덕화는 "내가 가산을 탕진해서라도 (작품을) 제작 해야하나보다"며 이경규에 "너 영화 찍을 때 내 딸도 캐스팅 해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