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혜영, 뇌종양 투병 중 임신…"산소 호흡기 차고 버텨"

입력 2015-06-24 08:27:32 | 수정 2015-06-24 08:27: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이 뇌종양 투병 사실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퀴즈프로그램 '1대100'에서는 쌍둥이 엄마와 쇼핑몰 CEO를 오가며 멋진 워킹맘의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황혜영이 출연해 5천만원의 상금에 도전했다.

이날 황혜영은 "뇌종양 투병 중에 쌍둥이를 얻게 됐다"며 "임신 자체가 기적인 상황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혜영은 "41세에 임신, 남자 쌍둥이, 노산, 초산이라 고위험군이었다"며 "임신 자체가 기적인 상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황혜영은 "임신 5개월에는 자궁수축이 와서 수축억제제를 맞다가 폐에 물이 찼었다. 산소 호흡기를 차고 버텼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