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은지 "임윤선 변호사, 노홍철 맞선녀로 유명…며느리감 1위 '잠깐'"

입력 2015-06-24 10:40:17 | 수정 2015-06-24 10:4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위쪽은 박은지 아래는 임윤선(좌) 강용석 /사진=TV조선 '강적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위쪽은 박은지 아래는 임윤선(좌) 강용석 /사진=TV조선 '강적들'


방송인 박은지가 돌직구로 변호사 임윤선과 강용석을 멘붕에 빠뜨렸다.

24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시사비하인드 토크쇼 '강적들'에 출연중인 박은지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임윤선과 강용석을 향해 돌직구를 날렸다.

박은지는 '강적들' 멤버로 새롭게 합류한 임윤선에 대해 "'노홍철의 맞선녀'로도 유명했지만 퀴즈 프로그램에서 굉장한 활약을 해 그 때 당시 며느리감 1위였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박은지는 "잠깐"이라는 말을 덧붙여 임윤선의 기분을 상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박은지는 순박한 표정으로 "궁금한 게 있는데 임윤선 변호사는 왜 방송을 해요? 사법고시를 패스했는데?"라고 물어 다시 한번 임윤선 변호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임윤선이 하소연을 하듯이 "강용석 변호사에게는 안 궁금해요?"라고 물었지만 박은지는 "이분(강용석)은 이제 변호사 같지 않아요. 나에게는 그냥 개그맨 같다"고 대답했다.

박은지의 돌직구에 맞은 임윤선과 강용석은 헛헛한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강적들'에서는 미국 명문대 동시합격 ‘천재소녀’의 합격증 위조 사건에 대한 전말을 알아본다. 또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권'을 따내기 위한 재벌들의 전략을 낱낱이 파헤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