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3' 손호준 "유노윤호와 국제전화하다 2백만원 요금폭탄"

입력 2015-06-24 14:33:37 | 수정 2015-06-24 14:33: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손호준이유노윤호와의 전화 통화로 요금폭탄을 맞았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여심 저격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호준-임원희-김동욱-유병재-김풍이 출연한다.

특히 이날 손호준은 연예계 대표 절친인 유노윤호와 뜨거운 우정이 담긴 에피소드를 풀어놔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호준은 "유노윤호와 어릴 때부터 매일 붙어 있었는데, 그 친구가 해외를 나가고 바빠지면서 볼 수가 없더라. 그래서 전화 할 때마다 1-2시간씩 통화하는데 해외라서 요금이 엄청 나오더라. 2백만원 넘게 나온 적이 있다"고 밝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박미선이 "요금은 누가 내나?"라고 묻자 "유노윤호가 냈다"고 해맑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