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른 장마 여파…레인부츠 판매량 '뚝'

입력 2015-06-24 16:17:13 | 수정 2015-06-24 16:1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강제화 4~6월 판매량 레인부츠 60% 감소·샌들 14%증가

장마 기간 비 대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이른바 '마른 장마' 여파로 올해 레인부츠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빈폴아웃도어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빈폴아웃도어 제공

24일 금강제화에 따르면 지난 4월1일부터 6월15일까지 레인부츠 판매량은 2000켤레로 전년 동기 5000켤레 대비 60% 급감했다.

이른 더위와 평년 대비 줄어든 강수량 탓에 여름철 대표 인기 아이템인 레인부츠 판매가 급격히 둔화됐다는 분석이다.

대신 무더위와 함께 샌들 판매량이 급증했다. 같은 기간 금강제화 샌들은 전년 동기보다 14% 많은 11만6000켤레가 팔렸다. 특히 한여름인 7~8월에 인기가 좋은 코르크 샌들 판매량이 두드러지게 증가했다. 6월까지 누적 판매량이 지난해 판매분을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국지성 소나기를 제외하고는 꼭 챙겨 신어야 할 정도로 비가 내리지 않아 소비자들이 레인부츠 구입을 주저하고 있다"며 "신발 멀티숍 레스모아의 레인부츠의 판매량 역시 목표치 대비 60% 정도에 머물러 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