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리, 바다서 요염한 자태 뽐내…에프엑스 탈퇴 논란 재점화

입력 2015-06-25 07:15:00 | 수정 2015-06-25 10:10: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리, 바다서 요염한 자태 뽐내…에프엑스 탈퇴 논란 재점화
설리, 섹시 바디라인 뽐내…에프엑스 탈퇴 논란 재점화(사진=코스모폴리탄)기사 이미지 보기

설리, 섹시 바디라인 뽐내…에프엑스 탈퇴 논란 재점화(사진=코스모폴리탄)


설리의 에프엑스(f(x)) 탈퇴설이 불거진 가운데 과거 설리의 수영복 화보가 재조명되고 있다.

설리는 최근 패션 브랜드 토리버치와 패션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이 진행한 화보에서 해변의 여인으로 분해 요염한 자태를 선보였다.

화보 속 설리는 허리가 과감하게 드러나는 래시가드와 스윔슈트, 휴양지에서 빛을 발하는 선드레스를 입고 숨겨두었던 매혹적인 바디라인을 뽐냈다. 또한, 뜨거운 태양 아래 에스닉한 미니드레스를 입고, 수줍은 여인의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25일 한 매체는 가요 관계자의 말을 근거로 "설리가 에프엑스에서의 활동을 중단하고 배우로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준비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설리는 에프엑스는 탈퇴하지만 계약 만료 시점이 남아 있는 소속사 SM엔터인먼트와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