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평해전 개봉에 북한 "응징할 것…빈말이 아니다"

입력 2015-06-24 18:44:34 | 수정 2015-06-24 18:44: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평해전 북한 / 연평해전 북한 사진='연평해전' 메인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연평해전 북한 / 연평해전 북한 사진='연평해전' 메인 포스터


연평해전 북한

북한이 24일 제2연평해전을 소재로 한 영화 '연평해전'에 비난을 퍼부었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연평해전'에 대해 "괴뢰극우보수분자들이 저들의 군사적 도발로 초래된 서해 무장충돌사건을 심히 왜곡날조한 불순반동영화, 반공화국 모략영화"라고 험담했다.

특히 "우리가 공화국 정부 성명으로 북남관계 개선에 대한 공명정대한 입장을 천명한 것과 때를 같이해 이런 광대놀음을 끝끝내 벌여놓으려 하는 것은 통일을 반대하는 괴뢰당국의 흉심을 명백히 드러내 보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제2연평해전이 미국과 남한이 일으킨 계획적인 군사 도발 사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영화를 상영하는 것은 "남조선 인민들 속에 우리 공화국에 대한 불신과 적대, 악의를 뿌리깊이 심어주는 한편 북침전쟁열을 더욱 고취하여 기어코 전쟁을 도발해보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조평통은 "괴뢰들은 우리의 경고와 내외각계의 규탄여론에 귀를 기울이고 우리를 모해하며 헐뜯는 모략영화상영놀음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괴뢰패당의 반공화국모략과 대결책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응징할 것"이라며 "이것이 결코 빈말이 아님을 괴뢰패당은 뼈저리게 체험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하기도 했다.

한편, 24일 개봉한 개봉한 영화 '연평해전'은 2002년 한·일 월드컵 3, 4위전이 열린 6월 29일 북한 경비정 2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우리 해군 참수리-357호정에 기습공격을 가해 발발한 제2연평해전을 다루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