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리, 에프엑스 탈퇴 후 女배우로 전향…최자 열애설 이후 '이럴 줄은'

입력 2015-06-25 08:45:00 | 수정 2015-06-25 14:03: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설리 탈퇴 설리 탈퇴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설리 탈퇴 설리 탈퇴 / 사진 = 변성현 기자


설리 탈퇴

에프엑스(f(x)) 설리가 팀을 탈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한 매체는 가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설리가 에프엑스에서의 활동을 중단하고 배우로서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준비한다. 에프엑스는 떠나지만, 계약 만료 시점이 남아 있는 관계로 소속사인 SM엔터인먼트와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에프엑스는 크리스탈, 빅토리아, 루나, 엠버 4인조 체제로 준비하며, 오는 9월 경 그룹 활동을 재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지난해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다이나믹듀오 최자와의 열애설, 멤버들과의 불화설 등 루머에 시달리며 지난해 7월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