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켄♥하니 ‘빈틈’ 없는 데칼코마니 포즈

입력 2015-06-25 23:24:00 | 수정 2015-06-25 23:2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빅스 켄과 EXID 하니가 ‘빈틈’ 없는 데칼코마니 포즈를 선보여 화제다.

24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빅스 공식 트위터를 통해 켄을 응원하기 위해 뮤지컬 ‘체스’ 현장을 찾은 하니와 켄의 다정한 모습이 담긴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켄과 하니는 장난기 가득한 모습으로 남다른 절친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체스 두는 모습을 흉내내거나 브이 자를 턱에 받친 깜찍한 포즈의 똑 닮은 데칼코마니 모습으로 시선을 끌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