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호텔방에 女직원 불러서 "이태리식 인사 어때?"

입력 2015-06-26 01:42:00 | 수정 2015-06-26 11:32: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 / 도신우 사진 = 모델센터인터내셔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 / 도신우 사진 = 모델센터인터내셔널 제공

도신우 성추행 벌금형

한국 최초의 남성 패션모델로 알려진 도신우(70)가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5단독 김우현 판사는 25일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기소된 도신우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24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도신우는 지난해 10월 이탈리아 밀라노에 함께 출장 온 여직원 A씨를 자신의 호텔 방으로 불러 "이탈리아식 인사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억지로 껴안고 양쪽 뺨에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됐다.

도신우는 한국 1호 남성모델로 현재 모델센터인터내셔널 회장으로 재직중이며 모델 육성 및 패션쇼 기획 등의 일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