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소다, 수입화 라인 강화…하반기 물량 확대

입력 2015-06-25 14:43:40 | 수정 2015-06-25 15:0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DFD패션그룹이 운영하는 신발 브랜드 소다는 올 하반기 수입화 물량 비중을 지난해보다 10%포인트 높은 4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여성화의 경우 기존 제품보다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 다양한 소재의 수입화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착화감이 편안한 코르크 중창, 호피소재, 엘라스틱 밴드 등을 활용한 샌들 라인이 그 예다. 남성화 역시 고급 브랜드들을 강화하고 나섰다고 덧붙엿다.

소다는 "국내에 한정된 내셔날브랜드에서 탈피, 글로벌 브랜드로의 변화에 한발자국 다가섰다"고 자평했다.
사진=DFD그룹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DFD그룹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