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화 최진행, 금지 약물 복용 '충격'…30경기 출장 정지

입력 2015-06-25 16:47:32 | 수정 2015-06-25 16:52: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화 최진행//사진=한화 이글스기사 이미지 보기

한화 최진행//사진=한화 이글스


한화 최진행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외야수 최진행이 도핑 테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30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5월 실시한 도핑테스트 결과 최진행의 소변 샘플에서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경기 기간 사용을 금지한 약물인 스타노조롤(stanozolol) 성분이 검출됐다고 25일 밝혔다.

KBO 반도핑위원회는 이날 KBO 반도핑 규정을 위반한 최진행의 소명을 듣고 심의해 반도핑 규정 6조 1항에 의거, 30경기 출장 정지의 징계를 부과했다. 한화 구단에도 제재금 2000만원을 물렸다.

최진행 출장 정지 소식에 네티즌들은 "최진행, 무슨 이유로 금지 약물 복용 했을까", "최진행, 어제의 수훈갑이 갑자기 약물이라니...", "최진행 출전 정지, 한화에 타격 크겠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