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상이몽' 김영철 "학창시절 부모님 이혼하셔서…" 가족사 고백

입력 2015-06-26 09:42:13 | 수정 2015-06-26 09:4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철 가족사 김영철 가족사 김영철 / 사진=SBS '동상이몽'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철 가족사 김영철 가족사 김영철 / 사진=SBS '동상이몽' 제공


개그맨 김영철이 가족사를 공개했다.

김영철은 오는 27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 출연해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김영철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출연한 주인공을 격려하기 위해 힘겹게 가족사를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딸의 비행을 사전에 막기 위해 감시하는 CCTV 엄마와 그런 엄마의 감시가 숨이 막힌다는 딸의 사연이 다뤄졌던 상황.

주인공인 딸이 이혼한 엄마에게 큰 힘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자, 김영철이 자신과 입장이 비슷한 출연자의 사연에 눈시울까지 붉어진 채로 자신의 경험담을 밝히기 시작했다.

김영철은 "저도 사실 고 2때 엄마와 아빠가 이혼을 했다"며 "자꾸 민채 양이 이해가 되는 게 저 또한 자연스럽게 엄마의 편이 될 수밖에 없었고, 엄마 랑만 살게 되면서 엄마를 지켜드려야 된다는 부담감이 상당히 컸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민채 양을 끝까지 믿는다. 왜냐하면 우리는 엄마의 슬픔과 아픔을 봐버렸기 때문에, 엇나갈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영철은 방황 없는 무탈한 사춘기를 보낼 수 있었던 원동력 역시 엄마였다고 전했다. 김영철은 "엄마가 '영철아 고등학교 졸업 때까지 술 먹으면 안된다', '영철아 늦게 들어오지 마라'라고 한 마디씩만 했는데 그대로 일찍 집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제작진 측은 "게스트로 첫 출연한 김영철은 시종일관 주인공의 사연에 귀 기울이고, 특유의 적극적인 리액션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주인공을 진심으로 위로해주는 김영철의 활약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