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플 워치' 드디어 왔다…2200만원짜리 모델 파는 곳은?

입력 2015-06-26 09:58:42 | 수정 2015-06-26 10:05: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애플 워치' 드디어 왔다…2200만원짜리 모델 파는 곳은?
'애플 워치' 드디어 왔다…2000만원짜리 모델 파는 곳은?(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워치)기사 이미지 보기

'애플 워치' 드디어 왔다…2000만원짜리 모델 파는 곳은?(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워치)


애플의 첫 스마트 손목시계 '애플워치' 판매가 임박하면서 애플워치에 대한 관심이 높다. 애플은 애플워치를 이날 한국을 비롯해 이탈리아, 멕시코, 싱가포르 등 7개 나라에서 동시에 판매하기 시작한다.

애플은 지난 4월 미국과 중국 등 9개국에 먼저 애플워치를 선보인 바 있다.

애플워치는 1차 출시 때와 마찬가지로 스테인리스 재질의 '일반형', 알루미늄 재질의 '스포츠', 18K 금장 케이스로 만들어진 '에디션' 등 3종류로 나왔다.

색상이 총 17가지이고 시곗줄도 스포츠 밴드와 가죽 루프 등 6종에 달한다.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는 모델을 구할 수 있는 것이다.

판매가는 가장 싼 모델이 약 40만원이다. 중국에서 예약 판매 당시 1시간도 안 돼 동나 화제가 된 '에디션' 모델은 약 2000만원대에 달한다.

애플워치는 다른 스마트워치와 마찬가지로 문자나 이메일을 주고받고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온라인 스토어의 판매 시작 시각은 이날 오후 2시1분으로 정해졌다. 이는 동시에 판매를 시작해야 하는 2차 출시 국가들의 시차를 고려했기 때문이다.

오프라인 매장은 애플 공인 대리점인 프리스비와 윌리스를 비롯해 스페셜티 스토어 '분더샵 청담' 등 총 15군데가 있다.

2000만원대 고가 제품인 '에디션' 모델은 프리스비 명동 매장과 '분더샵 청담'에서만 직접 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